아직 실력이 없는 관계로 테디베머 만들기는...
초급수준입니다.
그래서... 초급 테디베어 중 하나인.
'몽글이'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두마리를 주문했어요~
재단까지 되서 오기때문에 만들기는 그렇게 어렵지 않았답니다.
크기가 커서인지...
몽글이 핸드폰 고리 보다 만들기 쉬웠던것 같아요.
하지만 시간은 꽤~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 만든... 하늘색 몽글이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두번째 만든 분홍색 몽글이 입니다~

아직 리본을 잘 묶지 못해서.. 대충 묶어 보았습니다.
분홍색보다는 하늘색이.... 표정이나 입수... 코 같은데..
잘 보여서 더 귀엽지만...
하늘색이... 틀려도 잘 티가 안나는것 같아요~
해서 실력이 있으시면 분홍색으로~ 조금 부족하다 싶으면 하늘색으로
만드는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다른 분들은 한 마리당 3시간 정도 걸리셨다고 하던데...
저는 10시간 넘게 걸린것 같아요.
물론 TV도 보고, 밥도 먹으면서
집중하지.. 못했다고 해야하나?
딴짓을 많이 해서 오래걸린것 일수도 있겠지만...
제 실력이 부족한 탓도 있었던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만든 테디베어 3마리를 하자리에 모아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星香(성향) 호시노카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루에 2010.03.13 04: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헐....테디베어도 만들어?

26일날... 수원 CGV로 에반게리온을 보고 왔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반게리온은...
이미 국내에 많은 팬을 가지고 있으며 메체를 통해 여러차례 보도가 되었기 때문에...
기본적인 작품에 대한 설명은 빼겠습니다~

이번 극장판에서 볼만한 것은... 에반게리온과 사도의 디자인 변경.
TV판이나 극장판과는 다른 그래픽 효과가 있답니다~

쉽게 찾아 볼 수 있는 것은...
에반게이온 초호기의 초록색 야광부분이 추가되었다는 점과...
0호기의 색상이 봐뀌었다는 점입니다.
에반게리온 -서-(이하 -서-)에서 정확히 나오지는 않았지만...
0호기의 색갈이 파란색이 아니였던것 같군요.
제 기억이 맞다면 TV판과 극장판에서 파란색...이었던것 같은데...
뭐.. 어찌되었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호기의 녹색 야광 부분이 추가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호기의 정확한 색갈은 알수 없지만 TV판과는 다른듯..)

그리고 사도의 디자인 변경입니다.
특히 정팔면체의 제 5사도 '라미엘'의 전투 변형모습은
탄성을 자아낼 정도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장판에서 5번째 사도로 나왔던 '라미엘' 평상시는 정팔면체 모습이다)

하지만...
TV판의 컷이나... 구도 등 레이아웃이 그대로 사용되어...
'또 우려먹는구나'라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이미 TV판에 익숙해진 분들은 지루하다고 생각될 수 있더군요~
하지만 아직 익숙하시지 않은 분들에게는...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되기에... 그리 태글을 걸고 싶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의 실루엣, TV판과 동일하다... 다른점이 있다면 레이가 좀 더 이뻐졌다는 느낌이랄까?)


Posted by 星香(성향) 호시노카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테디베어 맨 처음 작품으로 몽글이 핸드폰 고리를 만들어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하...하...
실력이 많이 떨어집니다.

처음 만들어 본거라... 표정도 엉망이고...
바늘질 솜시도 엉먕입니다~
리본도 못 묶어서... 압정을 꽂아놓은 수모를 격고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ㅋㅋㅋ 각도를 달리하니 더 이상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 모습입니다.

제가 솜씨가 없어서 저런 모잉인데... 다른 분들을 다 잘만드시더군요~

어쨋든... 첫 작품이니 이해해 주세요~~
Posted by 星香(성향) 호시노카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Y'란?

개인적인 이야기 2008.01.27 13:40 |
DIY는
Do It Yourself 의 약자로서...
요즘 새로 등장한 신종어 입니다.

디 아이 와이 족 혹은 다이족으로 불린다고 하네요~

  • 외부의 도움을 받지 않고 스스로 집안 꾸미기에 나서는 ‘디아이와이(DIY←Do It Yourself)족’이 늘고 있다. ≪굿데이. 2002. 2. 21.≫
  • 트렌드에 민감한 서울 압구정동과 청담동 거리에서는 스스로 만든 옷과 액세서리로 치장한 디아이와이(DIY)족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동아일보. 2004. 6. 4. Weekend 1면≫

(네이버 어학사전)

라고 네이버 에서는 설명하고 있네요~

간단하게 말하자면...
옷이나 악세사리 등을 스스로 만들어서
집이나 자신을 치장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입니다!!

Posted by 星香(성향) 호시노카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oken Wings
- sung by. 種ともこ(Tane Tomoko)



I know this will not remain forever

난 이것이 영원하지 않을 것을 알아요

However it's beautiful

그러나 아름답네요

Your eyes, hands and your warm smile

당신의 눈과 손, 당신의 따뜻한 미소..

They're my treasure

바로 나의 보물이죠

It's hard to forget

쉽게 잊혀지지 않아요



I wish there was a solution

난 해결책이 있기를 바랬어요

Don't spend your time in confusion

혼돈 속에서 당신의 시간을 보내진 말아요

I will turn back now and spread

내가 지금 돌아와 펼칠게요..



* My broken wings still strong enough to cross the ocean with

나의 부러진 날개를..아직 바다를 건널만큼 강하죠

My broken wings how far should I go drifting in the wind

부러진 날개로 바람 속을 얼마나 헤매여야 하는 걸까요

Higher and higher in the light

빛을 향해 더 높이 올라요

My broken wings still strong enough to cross the ocean with

나의 부러진 날개는 아직 바다를 건널만큼 강하죠

My broken wings how far should I go drifting in the rain

부러진 날개로 바람 속을 얼마나 헤매여야 하는 걸까요

Across the sky, just keep on flying

하늘을 가로질러 계속 날아가요



計測のできない痛みと計測のできない時間の流れが

케이소쿠노데키나이이타미토 케이소쿠노데키나이지카은노나가레가

헤아릴 수 없는 아픔과 헤아릴 수 없이 흘러간 시간이

すべてを埋めてしまおうとしても

스베테오우메테시마오우토시테모

모든 것을 묻어버리려 하지만..

それでも私には感じられる

소레데모와타시니와카은지라레루

그렇지만 나는 느낄 수 있어요

空から落ちてくるのは雨ではなくて...

소라까라오치테쿠루노와 아메데와나쿠테...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은 비가 아니라...



Did I ever chain you down to my heart

내가 당신을 내 마음 속에 얽매려고 했나요?

'Cause I was afraid of you?

당신을 두려워했기 때문에?

No, I couldn't hold any longer

아니요. 난 더이상 참을 수 없었던 거에요

Love is not a toy

사랑은 장난감이 아니죠

Let go of me now

이젠 나를 놓아줘요



The time we spent is perpetual

우리가 보낸 시간은 영원하지만

Our future is not real

우리의 미래는 실재하지 않아요

So I'll leap into the air

그래서 나는 하늘로 오르죠



* repeat



空から落ちてくるのは あれは雨ではなくて

소라까라오치테쿠루노와 아레와아메데와나쿠테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은...저것은 비가 아니라...

'잡다한 음악 지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거기에 있는 나 엔딩곡  (0) 2017.07.02
[트리니티 블러드] ED-Broken Wings  (0) 2008.01.09
Posted by 星香(성향) 호시노카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