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도에 썼던... 자작시... 그때는 이랬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에휴....

나에게 사랑은...

사랑은...

날카롭다...

그 차가움을 느낀자는 사랑이 아프다고 한다...

사랑은...

부드럽다..

그 포근함을 느낀자는 사랑은 따뜻하다 한다...

사랑은...

시리다...

그 딱딱함을 느낀자는 사랑은 외롭다 한다...

사랑은...

산란이다...

그 신비로움을 느낀자는 사랑은 아릅답다 한다...

사랑은...

아침을 담는다..

그 편안함을 느낀자는 사랑은 존재한다 한다.

또한...

사랑은...

밤을 담는다.

그 칡흙을 느낀자는 사랑은 없다 한다..

나에게 사랑은...

밤을 담아놓은 물이다...

'잡다한 단어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2003)  (0) 2007.10.22
'안녕'이란 단어에 대해서...  (0) 2007.10.22
나에게 사랑은?  (0) 2007.10.22
세상을 살면서 가장 소중한 한가지...  (4) 2007.10.20
Posted by 星香(성향) 호시노카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